2020.12.05 (토)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7.1℃
  • 흐림강화 -2.4℃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창립 90주년' CJ대한통운, "신뢰받는 물류기업" 다짐

박근희 부회장 "신성장동력 발굴·초격차 역량 확보"

URL복사


CJ대한통운이 창립 90주년을 맞아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도약을 다짐했다.


CJ대한통운은 15일 창립 90주년을 맞이했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지난 13일 열린 기념식에서 "대한민국 물류의 새벽을 열고 국가 경제와 산업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하면서 국민의 곁에서 늘 함께 해왔다"며 지난 90년을 회고했다.


박근희 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역량 확대, 고부가가치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 발굴, 초격차 역량 확보를 통해 차별화된 미래 준비에 집중하겠다"며 향후 계획을 밝혔다.


그는 "안전 최우선 경영, 상생의 산업생태계 조성을 통해 국민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글로벌 물류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CJ대한통운은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별도의 오프라인 행사는 갖지 않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90주년을 보내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1930년 창립한 조선미곡창고와 조선운송을 뿌리로 하는 한국 물류산업의 효시이자 국내 최대 종합물류기업이다.


물류 분야 1위 기업으로서 계약물류, 택배, 항만하역·운송, 포워딩·국제특송, 프로젝트운송 등 물류 전 영역에 걸쳐 활동하고 있다.


국내를 넘어 미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 세계 40개국 154개 도시 280개 거점에 진출해 있다.


주로 택배기업으로 알려져 있지만 매출에서 택배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4% 정도이며 70% 가량이 기업과의 계약물류와 글로벌사업에서 창출된다.


지난해 매출액은 10조4151억원이다. 국내외 임직원은 약 2만7000여 명으로 이중 76% 이상이 해외 현지 직원이다.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