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6℃
  • 흐림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2.4℃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조금부산 3.1℃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7.5℃
  • 구름조금강화 -4.4℃
  • 맑음보은 -5.0℃
  • 구름조금금산 -3.6℃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선주협회, 포스코에 물류 자회사 설립계획 철회 요청

해운물류 산업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URL복사

한국선주협회가 포스코의 물류 자회사 설립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선주협회는 21일 포스코 대표에게 보낸 건의문에서 "포스코는 물류 자회사 설립이 물류 생태계 교란과 무관하며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이는 억지 주장"이라면서 "해운물류 산업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물류 자회사 설립계획을 전면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포스코는 지난 5월 그룹 내 물류 업무를 통합한 법인 '포스코 GSP'(가칭)를 연내 출범시키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해운업 진출은 하지 않겠다는 포스코 주장에 대해선 "해운법은 제철원료에 대한 자가수송만 규제하고 있어 철제품 수송을 위한 해운업 진출은 지금도 가능하다"면서 "물류 자회사 설립에 반대하는 여론을 무마하기 위한 레토릭(수사)"이라고 꼬집었다.


선주협회는 포스코 물류 자회사 신설로 포스코 화물 운송을 맡은 해운기업의 수익이 악화해 하역, 예선, 도선, 강취방 등 전체적인 항만부대 사업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해운·항만·물류 관련 55개 단체가 가입된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도 포스코의 물류 자회사 설립 철회를 요청한 바 있다.


한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오는 26일 국정감사에서 선주협회와 포스코를 참고인과 증인으로 불러 의견을 청취한다.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