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토)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7.1℃
  • 흐림강화 -2.4℃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현대차,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가치 '톱 5' 첫 달성

인터브랜드 '2020 글로벌 100대 브랜드' 발표…종합 브랜드 36위
브랜드 가치 143억 달러…"미래 모빌리티 투자 지속·발 빠른 시장 대응 높이 평가

URL복사



현대차가 처음으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 자동차 부문 톱 5에 이름을 올렸다.


그동안 판매량을 기준으로 5위에 오른 적은 있지만, 브랜드 가치로 5위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20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종합 브랜드 순위 36위, 자동차 부문 5위를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전년(141억 달러)보다 약 1% 상승한 143억 달러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자동차 업계가 타격을 받으면서 다른 자동차 브랜드는 역성장했지만, 현대차는 자동차 업계 내에서 유일하게 브랜드 가치가 성장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이를 토대로 현대차의 자동차 브랜드 순위는 작년(6위)보다 한 계단 상승했다.


자동차 부문 1위는 도요타(516억 달러)가 차지했고, 메르세데스-벤츠(493억 달러), BMW(398억 달러), 혼다(127억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테슬라가 브랜드 가치 128억 달러로 6위를 차지했다. 작년 5위였던 포드(126억 달러)는 7위로 밀렸다.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 세계 주요 브랜드의 재무 상황과 마케팅 등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 가치를 산정,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현대차는 2005년 브랜드 순위 84위, 브랜드 가치 35억 달러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 이름을 올린 이후 브랜드 순위는 48계단, 브랜드 가치는 108억 달러가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해왔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IONIQ)'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본격적인 확장과 브랜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가 상승했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온라인 판매 채널 확대, 사회공헌 활동에서의 발 빠른 대응, 전기차·수소차의 실질적 판매 확대 등으로 현대차가 지속 가능한 브랜드로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해 6만여대의 전기차를 판매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 내에서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8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선보이고 2024년까지 3종의 전용 전기차 출시도 예고한 상태다.


세계 최초로 스위스 정부와 수소트럭 '엑시언트'의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아울러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으로 혁신적인 이동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로보틱스와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해외 각국의 오픈 이노베이션 랩과 연구개발(R&D) 협업을 맺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또 코로나로 고객과 대면 소통이 어려운 상황에서 비대면 온라인 판매 채널을 적극 도입해 고객 접점을 다각화했다. 특히 현대차의 온라인 구매 플랫폼인 '클릭 투 바이'는 인도 누적 방문자 150만명을 달성했고, 미국 현지 딜러의 95%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


이 밖에 위생용품, 환자와 의료인력 운송 등을 위한 전용 차량 지원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도 벌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 나아가 전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고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