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4℃
  • 구름조금대전 -1.8℃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0.1℃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신도시 광역교통대책 늦어지면 특별대책 가동한다

대도시광역교통 관리특별법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
출퇴근 지원 광역교통시설부담금 사용범위 확대

URL복사
앞으로 신도시 등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지연되는 경우 광역교통특별대책지구 지정을 통해 특별대책을 수립할 수 있게 된다. 또 대도시권 주민들의 편리한 출퇴근을 지원하기 위해 광역교통시설 부담금의 사용 범위가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이 8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특별법 시행령에 따르면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사업 시행에 따라 수립한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지연되는 경우 광역교통 불편을 방지하기 위해 광역교통특별대책지구 지정을 통해 광역교통특별대책을 수립·시행할 수 있게 된다.

구체적으로 신도시 등의 입주가 진행됐거나 1년 이내에 입주 예정임에도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이행률 또는 집행률이 50% 미만이거나, 철도사업이 1년 이상 지연된 경우 특별대책지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광역교통특별대책지구 지정기간은 최초 3년 이내 기간에서 정하도록 하고, 만료시점에 기준 충족여부에 따라 최대 3년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해 최대 6년까지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지구 지정에 따라 광역교통특별대책을 수립할 경우 대책의 실효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연차별 운영과 건설·관리계획을 함께 마련하도록 했다.

또 특별법 시행령에는 광역교통시설부담금 사용범위를 확대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동안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은 광역도로·철도 등 광역교통 관련 시설에 한정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제한돼 일부 수익성이 부족한 광역버스 노선의 충분한 운행을 지원하기 어려웠다.

이번 개정안으로 부담금의 사용범위가 확대돼 앞으로는 광역버스 서비스가 충분하고 안정적으로 제공되도록 지원할 수 있게 된다.
 
또 환승 정류소 및 버스 회차(回車)시설, 운수종사자 휴게소 등 광역버스 이용자와 운수종사자의 이용 편의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설의 건설과 개량사업에도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광역교통개선대책 지연에 따른 입주민의 교통불편 해소와 광역버스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운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