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8℃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상반기 항만 수출입 물동량 9.9%↓…"하반기도 어려운 상황"

전체 항망 물동량은 7.8% 감소…'코로나19 영향에 교역 감소' 분석

URL복사

올해 상반기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수출입 물동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9%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양수산부는 21일 상반기(1∼6월) 수출입 물동량이 6억3천403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억354만t)보다 9.9%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면 연안물동량은 1억1천18만t으로 지난해 상반기(1억393만t)보다 6.0%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항만 물동량은 총 7억4천421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억747만t)보다 7.8% 감소했다


전국 항만에서 상반기에 처리한 컨테이너 화물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상반기(1천462만 TEU)보다 2.6% 감소한 1천424만 TEU를 나타냈다. 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을 뜻한다.


이 중 수출입 물동량이 3.7% 감소한 806만 TEU를 기록했다. 중국의 경제 재개와 동남아시아 국가와의 무역량이 증가했음에도 코로나19로 세계적 교역량이 감소한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됐다.


최종 목적지로 가기 전 중간 항구에서 다른 배로 옮겨 싣는 환적화물 물동량은 0.9% 감소한 609만 TEU로 집계됐다. 해운동맹(얼라이언스) 재편으로 광양항 물동량 감소(44%)가 이어진 영향이 컸다.


컨테이너 화물 여부로 보면, 물건이 실린 적(積)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감소(4.6%)하고, 비어있는 공(空)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증가(6%)했다. 이에 따라 컨테이너 화물 중량 기준으로 상반기 처리량은 2억4천392만t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3% 감소한 수치다.


감소 폭은 4월 14.4%, 5월 20.1%, 6월 22.0%로 점점 확대하고 있다.


항만별 컨테이너 처리 실적을 보면 부산항은 주요 교역국의 물동량 감소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보다 6.1% 감소한 488만 TEU를 처리했다.

광양항은 11.8% 감소한 109만 TEU, 인천항은 1.3% 증가한 154만 TEU를 나타냈다.


인천항의 경우 연초에 개설된 동아시아 신규항로의 물동량 증가에 힘입어 중국, 베트남 등과 교역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됐다.


세계 주요 컨테이너 항만의 물동량을 보면 중국 상하이(上海)항이 1천646만 TEU를 처리하여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싱가포르항(1천493만 TEU), 중국 닝보(寧波)-저우산(舟山)항(1천72만 TEU), 부산항은(900만 TEU) 등으로 나타났다.


전국 항만의 상반기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총 5억29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억2천614만t)보다 4.9% 감소했다.


항만별로 광양항은 유류, 철제, 광석, 유연탄 물동량이 감소해 지난해 상반기보다 8.6% 줄어든 1억1천904만t으로 집계됐다.


울산항은 화공품, 자동차 수출입이 감소한 대신 유류 물동량이 늘어나 전체 물동량은 3.4% 감소한 9천331만t을 나타냈다.

인천항은 유류 수출과 연안의 모래 물동량 증가에 힘입어 1.8% 늘어난 5천274만t으로 집계됐다.


전국 항만 물동량을 품목별로 나눠 보면 유류, 광석, 유연탄 모두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류는 광양항과 대산항의 수출입 물동량 감소로 0.3% 감소한 2억3천436만t을 나타냈다.


광석은 평택·당진항과, 광양항, 포항항의 물동량 감소로 6.5% 감소한 6천391만t을, 유연탄은 광양항, 포항항, 대산항의 수입 물동량 감소로 13.0% 줄어든 5천739만t으로 집계됐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해 하반기에도 어려운 상황이 예상됨에 따라 항만시설사용료 감면, 긴급 경영자금 지원 등 해운항만분야 지원정책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