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2℃
  • 흐림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조금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19.7℃
  • 제주 21.2℃
  • 흐림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9.6℃
  • 구름많음금산 19.0℃
  • 흐림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3천349명…전년보다 11.4%↓

17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어린이 23.5%↓·노인 7.8%↓
교통사고 발생·부상자는 전년보다 오히려 증가

                                                                                                                      항목별 교통사고 사망자

 

작년 우리나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3천349명으로, 전년보다 11.4% 감소했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를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4천621명에서 2016년 4천292명, 2017년 4천185명, 2018년 3천781명, 작년 3천349명으로 매년 줄었다.

 

특히 작년에는 2002년(10.8%)에 이어 17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작년 만 13세 미만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26명으로 전년(34명)보다 23.5%, 만 65세 이상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는 1천550명으로 전년(1천682명)보다 7.8% 감소했다.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를 사고가 발생했을 때 상태별로 살펴보면 보행 중일 때가 38.9%(1천302명)로 가장 많고 자동차 승차 34.4%(1천150명), 이륜차 승차 20.9%(699명), 자전거 승차 5.3%(179명) 등이 뒤를 이었다.

 

작년 보행 중 사망자 1천302명은 전년(1천487명)보다 12.4% 적다. 지난해 무단횡단을 하다가 숨진 사람은 456명으로 전체 보행 중 사망자의 35.0%에 달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작년에 295명으로 전년(346명)보다 14.7% 줄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는 633명으로 전년(748명)보다 15.4% 감소했다.

 

전년 대비 지역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폭을 살펴보면 광주가 34.7%로 가장 크고 울산(28.4%), 세종(25.0%), 제주(19.5%), 서울(17.7%), 대전(14.1%) 등이 뒤를 이었다.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는 도심 제한속도 하향, 음주운전 단속·처벌기준 강화, 각종 홍보·캠페인, 사업용 차량 합동 점검·단속 등의 결과로 보인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사망자와 달리 작년 교통사고 발생과 부상자는 전년보다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2만9천600건으로 전년(21만7천148건)보다 5.7%, 부상자 수는 34만1천712명으로 전년(32만3천37명)보다 5.8% 늘었다.

 

경찰청은 "올해도 보행자를 우선시하는 안전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고령자·어린이 등 안전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한속도를 도심은 시속 50㎞, 주택가·보호구역 등은 시속 30㎞로 낮추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내년 4월 전국에서 본격 시행되기에 앞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보행 사망자는 2017년 기준 3.3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0명의 3.3배에 이른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7년 기준 8.1명으로 OECD 평균 5.2명보다 훨씬 많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