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맑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9.8℃
  • 맑음서울 14.2℃
  • 구름조금대전 13.6℃
  • 구름많음대구 11.2℃
  • 구름많음울산 10.1℃
  • 구름많음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13.5℃
  • 제주 11.7℃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1.9℃
  • 구름많음금산 12.3℃
  • 구름많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0.5℃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물류로봇 시장 급성장 전망...시장 선점 위한 기술확보 중요

현대경제연구원, '물류로봇 시장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URL복사

 

글로벌 물류로봇 시장이 급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 이장균 수석연구위원은 19일 '물류로봇 시장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물류로봇은 전체 서비스로봇 가운데 시장 규모가 가장 크고 앞으로도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물류로봇 시장 규모는 60억달러(약 7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내년에는 68억달러(약 8조1000억원)로 커질 것으로보인다.

실제 최근 글로벌 기업들도 무인운반 로봇, 자율주행 로봇 등을 활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아마존 로보틱스는 무인운반 로봇을 활용하고 있다. 이로 인해 물건을 박스에 넣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었다.

또한 영국의 온라인 유통업체인 오카도(Ocado)는 로봇이 물건을 운반하고 분류하는 작업을 담당한다. 다이후쿠, 시그리드 등은 무인 지게차를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과 같이 국내 배송·물류업체와 외식, 호텔 등 서비스 업종에서도 물류로봇 도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국내 물류로봇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향후 빠르게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물류로봇 시장은 기업 생산·유통과정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넘어서 노동력 대체, 생산성 증대 등의 영역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물류로봇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술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