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4 (일)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5.5℃
  • 연무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9.1℃
  • 연무광주 9.0℃
  • 구름많음부산 10.8℃
  • 구름조금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12.0℃
  • 흐림강화 3.2℃
  • 구름조금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인사] 인천항만공사

URL복사

□ 2급 부장
△경영본부 홍보팀 박원근
△건설본부 항만개발실 한신규

 

□ 3급 차장
△운영본부 물류정보팀 이은정
△건설본부 항만기술팀 이영배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대기원칙 待機原則 金杉基 / 시인, 칼럼리스트 오래 전 친구로부터 머리를 잘 깍는다는 이발소를 소개받고 신설동에 있는 허름한 이발소를 찾았다. 이발소 안에 들어서자 70대로 보아는 이발사는 막 손님의 머리를 깍기 시작했고, 2명이 대기하고 있었다. 그런데 5분이 지나도 10분이 지나도 이발사는 대기하는 손님에 대해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발 중인 손님에게만 집중하고 있었다. 나는 멀리서 찾아온 손님을 대기시켜놓고 관심도 없는 서비스 빵점의 이발사가 얄미웠지만 끝까지 참고 순번을 기다리기로 했다. 1시간쯤 지난 후, 내 차례가 되어 머리 깍는 의자에 앉았을 때도 대기자가 3명이나 있었다. 나는 대기자들 때문에 이발사가 내 머리를 대충 깍지나 않을까 하는 염려를 했지만, 이발사는 전과 같이 대기자에 대해서는 전혀 신경 쓰지 않고 내 머리 깍는 데에만 집중했다 이발사는 최고의 솜씨로 최선의 자세로 아주 정성껏 내 머리를 손질하기 시작했다. 면도도 대충하지 않고 얼굴 전체를 빈틈없이 다 해줬고, 코털까지 깨끗하게 깍아준 후 드라이기로 머리도 제대로 다듬어줬다. 나는 이발소를 나오면서 이 이발소가 왜 유명한지를 알 수 있었다. 이발소는 이발을 잘 해야 유명한 이발소지, 대기자에게 서비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