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9.0℃
  • 흐림강릉 14.8℃
  • 흐림서울 9.3℃
  • 흐림대전 12.3℃
  • 흐림대구 16.3℃
  • 흐림울산 15.6℃
  • 흐림광주 14.2℃
  • 부산 14.8℃
  • 흐림고창 13.2℃
  • 흐림제주 17.2℃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15.9℃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인사] 인천항만공사

URL복사

□ 2급 부장
△경영본부 홍보팀 박원근
△건설본부 항만개발실 한신규

 

□ 3급 차장
△운영본부 물류정보팀 이은정
△건설본부 항만기술팀 이영배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디아스포라 현무암 김삼기 / 시인, 칼럼이스트 45년 전 고등학교 2학년 때, 제주도 수학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내 가방 안에는 귤 한 박스와 용두암 해변에서 주운 주먹만한 현무암 하나가 들어 있었다. 나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친구들도 부모님 선물로 귤을 사왔고, 육지에서는 볼 수 없는 제주도를 상징하는 현무암을 하나씩 주어왔다. 수학여행 다녀온 후, 귤은 먹어서 없어졌지만, 현무암은 오랫동안 보존이 가능해서 현무암을 볼 때마다 제주도를 기억할 수 있었다. 작년에도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는데, 45년 전, 용두암에서 주운 현무암이 생각나서 우도 해변에서도 자그마한 현무암 하나를 주었다. 그런데 펜션 사장이 제가 주어온 현무암을 보더니, 현무암을 가지고 나가다가 공항 검색대에 걸리면 벌금을 내야 한다고 귀뜸해줘, 펜션 뜰에 놓고 왔다. 어제 딸이 남편과 함께 시부모님을 모시고 제주도 여행을 간다고 연락이 와서, 현무암을 절대 가지고 나오면 낭패당한다고 알려줬다. 불과 3년 전까지만 해도 제주도에서 현무암을 가지고 나가다가 공항에서 회수된 양이 매주 컨테이너 2-3개 이상이었다고 한다. 제주도가 2012년부터 제주도의 돌을 보존하기 위해 타 지역으로의 반출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것은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