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1.8℃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4.5℃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6.2℃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1.9℃
  • 흐림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2.1℃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0.0℃
  • 흐림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3.7℃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 전국 173개 서브터미널에 화물 자동분류기 설치 마쳐

분류시간 단축, 택배기사 작업방식 다양화와 효율성·수입 증대 효과

 

CJ대한통운이 화물 자동분류기를 도입해 택배기사들의 작업시간을 줄이고 배송방식을 바꿨다.

CJ대한통운은 15일 전국 173개 택배 서브터미널에 화물 자동분류기 휠소터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휠소터는 택배에 부착된 송장 바코드를 정밀화물 체적시스템(ITS)로 인식한 뒤 컨베이어벨트에 설치된 소형바퀴(휠)를 통해 택배를 배송지역별로 자동분류하는 장비다.

CJ대한통운은 지역별 물량과 입지조건, 부지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국 173곳을 선정하고 휠소터 설치를 진행했다.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 서브터미널에서 휠소터 설치를 마무리했다.

CJ대한통운은 “서브터미널은 허브터미널에서 대분류를 통해 넘어온 택배를 배송지역별로 택배기사에게 분배하는 곳”이라며 “휠소터 설치로 분류시간을 단축하고 택배기사 작업방식 다양화와 효율성·수입 증대를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휠소터 설치로 터미널이 가동되는 오전 7시에 택배기사 전원이 줄지어 서있는 모습이 사라지게 됐다. 일부 인원만 조기작업을 하고 대다수는 10시 이후에 작업을 시작한다.

택배기사들의 작업 강도와 시간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과거에는 컨베이어 위에서 움직이는 상자에 붙은 송장을 육안으로 보며 손으로 분류해야 했지만 이제 휠소터가 자동분류하면 택배기사는 각자 차량에 싣기만 하면 된다.

배송방식도 변화가 생겼다. 택배기사가 자리를 비워도 자동으로 작업이 이뤄져 1일1배송이 아닌 1일 다회전 배송으로 방식이 바뀌었다. 고객은 택배상품을 더 일찍 받고 택배기사는 작업시간 단축과 수입 증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첨단기술이 최고의 복지라는 택배기사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휠소터를 성공적으로 설치 운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