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13.3℃
  • 박무서울 11.7℃
  • 박무대전 10.2℃
  • 흐림대구 11.4℃
  • 맑음울산 13.4℃
  • 구름조금광주 12.5℃
  • 구름조금부산 15.4℃
  • 흐림고창 8.3℃
  • 구름많음제주 17.5℃
  • 맑음강화 10.0℃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10.9℃
  • 흐림경주시 12.0℃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현대글로비스, 초대형 원유운반선 명명식…해운사업 확대

GS칼텍스 원유 1855만t 10년간 운송
계약 기간 운임 총액 1억8000만달러

 

현대글로비스가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 Progress'호를 선단에 합류시키고 해운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18일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V. Progress호'의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명명 행사에는 정택근 ㈜GS 대표이사(부회장)를 비롯해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 이영환 GS칼텍스 Supply & Trading 본부장(부사장), 선박 건조를 맡은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사장) 등 100여명이 함께 했다.

정 대표이사의 부인인 최지은 여사가 선박 명명을 위한 대모(代母)로 나서 선박에 V. Progress라는 이름을 부여하고 안전 운항을 기원했다.

V. Progress는 길이 330m, 폭 60m, 높이 30m로 갑판 크기가 축구장 3개를 합친 규모인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이다. 황산화물 저감장치인 스크러버와 평형수 미생물 살균장치 선박평형수처리설비(BWMS)도 장착돼 있어 강화되고 있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 선제 대응이 가능하다. 

올해 4분기부터 10년 간 중동을 비롯한 전 세계 산유국에서 총 1855만t의 원유를 전남 여수 GS칼텍스 공장으로 운송하게 된다. 계약 기간 운임 총액은 약 1억8000만달러(2100억원)다. 

V. Progress가 선단에 합류해 10년 장기 계약으로 꾸준한 매출을 올리고 향후 해운사업 매출 다변화 전략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자동차운반선과 벌크선을 포함 총 90여척의 선대를 운영하고 있는 현대글로비스는 비계열 매출 증대에 역량을 쏟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원유 운송 전문성을 내세워 완벽한 해상운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해운시장 주인공으로서 앞으로도 기술력을 강점으로 새로운 화주를 발굴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