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10.2℃
  • 박무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12.7℃
  • 흐림고창 8.5℃
  • 구름조금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7.8℃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7.2℃
  • 구름조금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인천공항 물류경쟁력 'UP'… DHL 전용화물터미널 3배 확장키로

2022년까지 1750억 투자… 2단계 확장 실시협약 맺어
한국형 공항경제권 비즈니스모델 구현 탄력

 

국제특송기업 디에이치엘(DHL)이 오는 2022년까지 1750억원(1억3100만 유로)을 투입해 인천국제공항 내 전용 화물터미널을 3배쯤 확장한다.

인천공항공사는 15일 공사 회의실에서 DHL 인천허브와 DHL 화물터미널 2단계 확장사업 실시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DHL 인천허브는 독일 도이치포스트그룹이 보유한 투자회사로, 2007년 인천공항공사와 1단계 실시협약을 맺고 인천공항 북쪽 부지에 BOT(민간사업자 개발) 방식으로 DHL 전용 화물터미널을 지어 운영 중이다. 기존 터미널은 건축총면적 1만9946㎡ 지상 4층 규모다.

2단계 화물터미널은 건축전체면적 5만8712㎡로 기존보다 3배쯤 넓다. 내년 착공해 2021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본격적인 운영은 2022년 상반기부터 이뤄진다.

사업이 완료되면 DHL 전용 화물터미널의 시간당 특송화물 처리량은 현재 8100개에서 2만1000개로 160% 증가한다. 최신 자동화 물류설비로 수출입 화물처리 시간은 30분쯤 단축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이번 확장사업으로 DHL 화물터미널이 북태평양 지역과 미주, 구주를 연결하는 특송화물 운송의 중추 역할을 하게 되면 인천공항의 물류 경쟁력 강화는 물론 공항경제권 구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 내 화물터미널은 총 6개 동으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이 BOT 방식으로 개발·운영하고 있다. 연간 372만t의 항공화물을 수용할 수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급증하는 특송·신선화물에 대비해 신규 터미널 등을 개발하고 있다. 아틀라스에어 제2화물터미널(AACT)은 올해 말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2017년 계약을 맺은 페덱스(FedEx) 전용 화물터미널은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인천공항 신선화물 전용처리시설 개발사업도 올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