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3℃
  • 흐림강릉 13.4℃
  • 서울 14.7℃
  • 대전 15.1℃
  • 대구 14.0℃
  • 흐림울산 14.5℃
  • 광주 16.3℃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14.6℃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3.2℃
  • 구름조금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철도 물류수송, 30년 사이 절반으로 뚝

국가별 철도화물 수송분담률, 주요국 중 꼴지(4.7%)

국내 물류수송에서 철도의 역할이 지난 1991년 6120만톤에서 현재 3092만톤으로 30년 만에 절반으로 뚝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내 철도화물의 수송분담률은 4.7%(2016년 기준)으로 섬나라인 일본의 5.2%보다도 떨어진 수치다.

이후삼(더불어민주당·제천단양) 국회의원이 한국철도공사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91년 6210만톤에 달하던 국내의 철도물류는 3092만톤으로 급감했다.

2014년 이후 품목별 수송량을 살펴보면, 컨테이너를 제외한 시멘트·철강·석탄·광석 등 원자재 품목의 수송량이 크게 감소했다. 그 중 석탄과 유류의 철도 수송량은 각각 53%(428만톤 → 202만톤), 79% (89만톤 → 19만톤)가 급감했다.

철도 수송량 급감의 원인으로는 석탄 수송량의 급감(2520만톤 → 203만톤)과 같이 산업 구조 고도화에 따른 원자재 품목의 수송량 감소가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외에도 철도역 간 인입선 부족 등 부족한 인프라 역시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국가별 철도화물 수송분담률은 한국이 전체 화물수송량 중에 4.7%를 차지하는 반면, 유라시아 철도 연결시 경쟁국이 될 수 있는 중국과 러시아는 각각 14%, 45.5%의 철도화물 수송분담률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철도분담률은 영국(9.1%) 일본(5.2%)에도 뒤처지는 현실이다.

문제는 이렇듯 철도화물량 감소와 수송분담률 저하로 인해 유라시아 철도시대, 남북대륙철도를 통한 철도 물류 역할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국내 철도 물류가 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점이다.

이후삼 의원은 “철도는 도로 대비 친환경적 측면과 사회적 비용의 절감효과가 있어 물류수송에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특히, 남북관계 개선 등으로 유라시아철도를 통한 물류운송의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임을 감안한다면 현재의 철도물류량이 과연 그 기대감을 충족할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철도 물류가 가진 장점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노후장비 개선 및 철도의 종합 물류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