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7 (금)

  • 흐림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6.8℃
  • 흐림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9.0℃
  • 맑음광주 18.7℃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17.7℃
  • 구름많음제주 23.3℃
  • 흐림강화 20.2℃
  • 구름조금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4.3℃
  • 맑음강진군 17.2℃
  • 흐림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부산항만공사, 올 상반기 부산 방문 크루즈 방문객 30.3% ↑

 

올해 상반기 부산을 찾은 크루즈 방문객과 크루즈 관광객이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30% 이상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항만공사가 2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부산항 크루즈 행정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부산을 방문한 크루즈

방문객은 13만4906명으로 지난해 상반기 10만3520명보다 3만1386명(30.3%)이 증가했다.

 

이 가운데 크루즈선 승무원을 뺀 순수 크루즈 관광객은 9만3919명으로 지난해 상반기(7만1980명) 대비 2만1939명(30.5%) 늘었다.

 

크루즈 관광객이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대만으로 지난해 상반기 3,215명에서 올 상반기 1만33명으로 무려 212%나 증가했다.

 

일본의 경우 ’한일 갈등‘에도 불구, 지난해 동기 대비 19.2% 증가해 눈길을 끈다. 또 미국은 9955명에서 1만3948명으로 40.1%, 호주는 4951명에서 8663명으로 75.0% 증가했다.

 

반면 이탈리아는 지난해 상반기 765명에서 올 상반기 440명으로 42.5%, 러시아는 같은 기간 719명에서 573명으로 20.3% 감소했다.

 

국가별 크루즈 관광객 순위를 보면 일본이 3만2046명(34.1%)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미국(1만3948명 14.9%), 대만(1만33명 10.7%), 호주(8663명 9.2%) 순이었다.

 

크루즈 관광객의 성별로는 여성이 58.5%로 남성 41.5%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70세 이상이 35.7%, 60대가 30.5%로 높게 나타났으며, 50대, 40대는 각각 14.7%, 6.8%로 집계됐다.

 

부산항에 입항한 크루즈선은 2018년 상반기 43항차에서 올해 상반기 58항차로 34.9% 증가했으며, 부산세관에 신고된 크루즈 국내선용품은 지난해 같은 기간 122억원 대비 5.9%(131억 원)가 늘었다.

 

국외선용품도 지난해 동기 712만 달러(약 85억원) 대비 105.2% 증가한 1461만 달러(약 175억원)로 부산 크루즈산업 관련 분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통계는 부산항만공사가 동남지방통계청, 부산시와 공동으로 부산지역 특성을 반영한 크루즈 관광객 현황조사 및 시장 맞춤형 정책 시행을 위해 전국 최초로 개발해 연 2회(3월, 9월) 발표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이진걸 운영본부장은 “크루즈는 관광업, 선용품업, 해운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부산항의 전략산업”이라며 “부산지역 특화 크루즈 통계 결과를 토대로 시장다변화 마케팅 추진, 효율적인 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부산항이 동북아 해양관광 허브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