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5 (수)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6.3℃
  • 구름조금서울 14.9℃
  • 박무대전 13.1℃
  • 박무대구 13.4℃
  • 맑음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4.9℃
  • 맑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3.0℃
  • 구름많음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4.0℃
  • 맑음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美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10%이상 확보…주요주주 등극

델타항공 "지분율 10%까지 높이겠다" 공언한 지 3개월여

 

미국 델타항공이 대한항공 최대주주인 한진칼의 지분율을 10%이상 끌어올리며 주요주주로 등극했다. 델타항공이 공언한 지 3개월여 만이다.

 

한진칼은 델타항공이 지난 23일 기준 한진칼의 주식 591만7천47주를 보유해 지분율 10%이상 주요주주가 됐다고 24일 공시했다.

 

델타항공이 지난 6월 한진칼 지분 4.3%를 매입하면서 지분율을 10%까지 높이겠다고 공언한 지 3개월 여만이다. 

 

앞서 델타항공은 지난 10일 한진칼 주식 241만4천286주를 장내 매수하며 지분율을 9.21%로 확대한 바 있다. 당시 델타항공 측은 지분 변동 사유로 '장내 단순 주식 취득'을 들며 '경영참가목적 없음'을 밝히는 확인서를 첨부했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매입에 주목해왔다. 델타항공이 한진칼 주식 취득을 통해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강성부 펀드)로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안정적 경영권을 유지하기 백기사(우호세력)으로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서다.

 

델타항공은 대한항공과 더불어 2000년 출범한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창립 멤버의 일원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지난해 5월 대한항공과 조인트벤처를 설립한 바 있다.

 

현재 한진칼 지분 보유 비율을 보면, 조원태 회장 등 특수관계인 지분은 28.93%이며 KCGI는 15.98%를 보유하고 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