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3 (화)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0.8℃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1.7℃
  • 대구 20.4℃
  • 울산 20.9℃
  • 광주 22.0℃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4.9℃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CJ오쇼핑, 경기 광주 통합물류센터 운영 개시

지상 4층에서 지하 1층 하역장까지 1시간 최대 2800상자 운반···밤 12시 주문하면 이튿날 배송

 

씨제이 이엔엠(CJ ENM) 오쇼핑부문이 경기 광주시 CJ대한통운 곤지암 메가 허브 터미널 내 '통합물류센터' 운영에 돌입했다.

통합물류센터에 대해 2일 CJ ENM 오쇼핑부문은 "경기도 군포와 부곡 등 다섯 곳에 분산됐던 물류 시설을 한데 모아 효율을 높였다"며 "중간 운송 및 하역 과정을 거치지 않고 분류, 배송이 가능해지면서 전체 평균 배송시간이 약 12%(200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CJ ENM 오쇼핑부문에 따르면, 지상 4층에서 지하 1층 하역장까지 1시간에 최대 2800개 상자를 운반할 수 있는 층간 컨베이어 벨트가 도입됐다. 이로써 소비자는 오전에 주문한 상품을 그날 저녁 10시 이전에, 오후부터 자정까지 주문한 상품은 다음날 밤 10시 전에 배송받을 수 있게 됐다.

배송시간이 단축되는 상품은 CJ오쇼핑에서 소비자에게 직접 배송하는 '센터배송' 상품이다. 이와 함께 원하는 날짜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지정일 배송서비스 대상도 순차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CJ ENM 오쇼핑 부문은 전체 연면적 5만8000㎡ 규모의 통합물류센터에 소방설비가 내장된 12m 높이 6단 선반을 설치하고, 좌·우 회전이 가능한 3면 지게차를 도입하는 등 보관 가능 물동량을 기존 보다 44% 가량 늘렸다. CJ오쇼핑 관계자는 "업계 최고 물류 역량을 바탕으로 유통 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