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맑음동두천 24.0℃
  • 맑음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4.5℃
  • 맑음대전 24.0℃
  • 맑음대구 24.4℃
  • 맑음울산 26.0℃
  • 구름조금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7.0℃
  • 맑음고창 24.1℃
  • 흐림제주 24.5℃
  • 맑음강화 25.4℃
  • 맑음보은 20.5℃
  • 맑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 태국 택배 중앙물류센터 시범 가동

하루 최대 40만 개 택배상품 분류…태국 내 가장 큰 규모

 

CJ대한통운은 8월 중순부터 태국 수도 방콕 인근 방나 지역에서 최첨단 택배 분류장치인 휠소터를 적용한 중앙물류센터(CDC) 시범 가동에 들어갔다고 25일 밝혔다.

 

CDC는 2만2천평 규모로 휠소터가 적용돼 하루 최대 40만 개의 택배상품을 정확하게 분류할 수 있다. 처리용량은 태국 전체 택배시장의 일일 물동량 300만 개의 13%에 달하는 수치로 현재 태국 내 물류센터로는 가장 큰 규모다. 

 

현재 태국 택배시장은 모바일 기기 보급과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격한 확장에 따른 최대 수혜주로 꼽히고 있다. 2020년에는 전체 소매시장 매출의 50%가 온라인에서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태국 정부는 '태국 4.0' 정책과 연계해 첨단기술 산업 육성과 전자결제 시스템 도입 지원을 통해 태국을 아세안 시장 허브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한국 택배시장에서 검증된 서비스를 기반으로 빠른 시간 안에 태국에서 주요 택배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또 배송체계와 택배기사 전용 스마트폰 업무용 어플리케이션, 배송추적 시스템 등 한국형 IT 기술도입을 통해 배송 운영체계를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태국 이커머스 시장과 모바일 환경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젊은 세대들 때문에 택배사업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며 "한국 택배사업에서 얻은 노하우와 첨단기술을 나누고, 주요 인프라 확충과 태국 내 전 지역 서비스 포인트 확장을 통해 태국의 No.1 택배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태국 이 외에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신남방 요충지를 대상으로 K-물류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