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2 (금)

  • 맑음동두천 24.6℃
  • 구름조금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6.6℃
  • 맑음대구 28.6℃
  • 맑음울산 28.4℃
  • 맑음광주 26.3℃
  • 맑음부산 27.7℃
  • 맑음고창 25.2℃
  • 맑음제주 27.1℃
  • 구름조금강화 24.3℃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4.5℃
  • 맑음경주시 27.0℃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2021년 개발 완료"

무인헬기(KUS-VH), 완전 무인화 상태로 약 30분 동안 초도비행

 

대한항공은 6년째 개발 중인 500MD 무인헬기(KUS-VH)가 초도비행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전남 고흥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센터에서 500MD 무인헬기(KUS-VH)가 완전 무인화 상태로 약 30분 동안 초도비행을 완수했다.

 

초도비행은 무인헬기가 지상에서 10m 이륙한 뒤 제자리비행 하면서 무인화 비행조종시스템의 성능과 안전성을 입증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초도비행에서 원격시동 등 무인화 시스템의 성능 확인을 위한 지상시험과 비행 제어시스템의 조종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안전줄 시험 등을 실시, 방위사업청의 특별 감항인증을 획득했다.

 

6시간 체공이 가능하며 유상 하중이 440㎏인 500MD 무인헬기는 비행 제어 컴퓨터, 전술급 통합항법장치, 추진제어기, 전기-기계식 로터 작동기 등 첨단시스템이 적용됐다. 주야간 정찰감시도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2014년부터 산업부 기술개발과제 등을 통해 500MD 헬기의 무인화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1년 말까지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해 무인헬기의 비행성능과 임무 장비 운용능력을 갖추기 위한 추가 개발을 이어갈 계획이다.

 

500MD 무인헬기는 국내 민간·군수용 무인헬기 시장은 물론 급속히 증가하는 해외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대한항공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육군 등에서 장기간 사용한 퇴역 헬기를 최소비용으로 대체할 수 있고 고위험 지역에서 유인 헬기와 조종사 피해를 막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강종구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은 "앞으로 UH-1H, UH-60 등 헬기뿐 아니라 F-5 등 고정익 전투기 무인화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용자 요구를 잘 반영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이 가능한 무인헬기를 개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7월 열대야 한강에서 날리자~! 서울시, 77가지 생태체험 프로그램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본격적으로 더워지는 7월 한 달간 한강공원 내 11개 장소에서 무더위를 피해 야간에도 즐길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총 77개의 생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강 생태프로그램은 도심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자연 그대로의 생태계를 품고 있는 강서습지, 여의도샛강 등 생태공원을 포함한 8개 한강공원의 11개 장소에서 진행되며, 7월에는 각 장소별 특성에 맞춘 총 77개의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 강서의 △강서습지생태공원, 여의도의 △여의도샛강생태공원, △밤섬생태체험관, △ 이촌한강공원, △ 잠원한강공원, △ 잠실한강공원, △ 뚝섬한강공원, 난지의 △한강야생탐사센터, △난지수변학습센터, 광나루에 위치한 △고덕수변생태공원, △암사생태공원에서 진행된다. <7월 무더위를 피해 즐길 수 있는 야간 특별 프로그램>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7월에는 무더위를 피해 야간에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특별 구성하여 선보인다. 난지 한강야생탐사센터 (☎02-305-1334)에서는 7월17일(수)와 25일(목) 양일간, 19:30분부터 야간 곤충·양서류를 관찰하고 한강의 가장 비밀스런 장소에서 가족 간의 화합을 나눌 수 있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