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4.7℃
  • 맑음서울 15.6℃
  • 구름조금대전 16.1℃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6.1℃
  • 흐림광주 16.3℃
  • 구름많음부산 16.5℃
  • 흐림고창 16.8℃
  • 구름많음제주 18.7℃
  • 구름조금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4.4℃
  • 구름많음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5.9℃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정책/IT

4차산업혁명시대 핀테크와 물류 미래전략 한자리에

제21회 국제전자상거래학술대회 내달 부산서 개최

4차 산업혁명 시대 핀테크와 물류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국내외 석학들이 7월 부산에 총출동한다.

부산대학교 금융대학원과 동아대학교 스마트거버넌스 연구센터가 주최하고, 국제전자상거래연구센터, 경희대학교 빅데이터 연구센터가 주관하는 '제21회 국제 전자상거래 학술대회(ICEC) 2019'가 오는 7월 3일에서 5일까지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열린다.

ICEC는 1998년 처음 제정돼 미국, 캐나다, 홍콩, 중국, 대만, 싱가포르, 오스트리아, 영국, 핀란드, 네덜란드 등에서 개최된 저명한 전자상거래 학술대회다.

올해 부산에서 열리는 ICEC 2019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핀테크와 물류'를 주 테마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소셜미디어, 공유경제, O2O(Online to Offline) 등 다양한 첨단 기술과 비즈니스 분야에 대한 세계적 학자와 전문가들의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7월 3일 개막 강연에서는 이경전 경희대 경영대학 교수가 '인공지능 기반 비즈니스 모델 동향'을, 홍태호 부산대 경영대학 교수가 '인공지능 기반 금융 혁신 사례와 동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장우 부산대 금융대학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금융산업의 미래'에 대해 강연한다.

기업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박훈기 BNK금융그룹 디지털 총괄 부사장과 박경양 하렉스인포텍 사장은 각각 'BNK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사용자 중심 핀테크와 인공지능이 여는 새로운 세계'를 주제로 발표한다.


둘째날에는 양성병 경희대 경영대학 교수의 '공유경제 기반 비즈니스 전망 및 정책 과제'와 최형림 동아대 경영대학 학장의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스마트 해운물류' 주제강연을 시작으로 △이호근 연세대 경영대학 교수의 '성당에서 시장으로: 4차 산업혁명과 트랜스포메이션' △배보경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의 '4차 산업혁명 시대 일하는 방식의 변화' △유병준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의 '5G 기술동향과 비즈니스 모델' △임규건 한양대 교수의 '4차 산업혁명과 혁신 비즈니스 방향' 등의 발표가 이어진다.

학술대회는 강연 외에도 튜토리얼, 아카데믹 포럼, 기술 논문 세션 등으로 구성되며, 마지막 날에는 산업시찰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ICEC 2019 공동대회장을 맡은 최형림 동아대 경영대학 학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패권을 놓고 세계 각국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시점에서 세계적 석학들과 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부산의 주력 산업인 금융과 물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