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9.8℃
  • 흐림강릉 8.0℃
  • 서울 9.5℃
  • 흐림대전 11.7℃
  • 대구 10.0℃
  • 울산 10.6℃
  • 광주 9.6℃
  • 흐림부산 12.7℃
  • 흐림고창 9.8℃
  • 흐림제주 12.2℃
  • 흐림강화 10.5℃
  • 흐림보은 10.0℃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0.0℃
  • 흐림거제 12.3℃
기상청 제공

현대상선,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New-GAUS 2020’ 개발 본격화

모든 APP-데이터 클라우드 방식 구축...오라클과 손잡고 2020년 IT 프론티어 입지 다져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2020년 클라우드(Cloud) 기반 차세대 IT시스템 ‘New­GAUS 2020(가칭)’ 개발을 본격화한다.

 

New­GAUS 2020은 현대상선이 독자 개발한 해운물류시스템으로 기존에 사용 중인 ‘GAUS(Global Advanced & Unified System)’를 클라우드 기반의 IT시스템으로 신규 구축하는 등 효율성과 편리성을 한 차원 높이는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은 오라클과 이번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 개발 단계에 돌입한다.

 

New­GAUS 2020은 운항정보, 계약 및 예약관리 등 선박관련 정보를 비롯해, 인사, 관리, 운영 등의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독자 IT시스템이다.

 

현대상선과 오라클은 컨테이너 및 벌크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고 해운물류시스템을 비롯한 전사 모든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의 클라우드 전환을 단계적으로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상선은 차세대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함으로써 기존의 자체 서버 운영방식(On-Premise)에 비해 비용절감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에 복수로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설치,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어떠한 재난 상황에도 중단 없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고 전 세계 고객 및 내부시스템 사용자들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IT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스템 개발과 동시에 진행되는 업무 프로세스 혁신(Process Innovation)은 글로벌 해운업의 변화 트렌드에 따라 글로벌 스탠다드를 지향하며 동시에 ‘저비용 고효율의 대고객 서비스’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경쟁이 심화된 글로벌 해운업계에서 현대상선이 IT프론티어 해운선사로서의 입지를 다지게 된다.

 

또한 기존 업무 프로세스와 시스템의 단점을 보완하고 개선하는 업그레이드와 동시에 4차 산업혁명 관련 IT 신기술의 도입 기반 구축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클라우드 전환에 따라 향후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같은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 신기술을 해운산업에 적용,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동시에 운항 안정성도 높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타 글로벌 선사 및 정부 주도의 블록체인 시범사업 참여로 데이터 표준화 논의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현대상선은 선박의 대형화가 글로벌 해운업계에 있어 큰 물리적 변화라면 소프트웨어 측면에 있어서는 디지털화(Digitalization)야말로 변화 파급력이 큰 중요한 이슈며, 이를 빠르게 따라갈 수 있는 IT역량 보유가 미래 해운업의 승패를 결정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차세대 시스템 개발은 시기상으로도 해운업 디지털화의 선도선사로 나설 좋은 기회라고 덧붙였다.

 

현대상선은 2018년 7월부터 설계를 진행해 왔으며 독자 개발방식으로 2020년 하반기까지 개발을 완료, 내/외부 고객들에게 시스템을 오픈할 예정이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